연결 가능 링크

EU, VOA ‘세네갈 북한 노동자’ 보도에 “각국의 완전한 결의 이행 촉구”


지난 9월 아프리카 세네갈의 식품회사 '파티센' 공장 건설 현장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세네갈 내 북한 노동자 문제와 관련해 유엔 회원국들의 대북 결의 이행 의무를 상기시켰습니다.

EU 대변인은 15일 ‘세네갈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는 VOA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고, 유엔 회원국들은 이 의무에 매여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제재의 완전한 이행은 모든 나라들에 있어 의무적이고 필수적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EU 대변인은 북한 노동자의 송환을 명시한 안보리 결의 2397호의 내용을 거듭 설명했습니다.

안보리 결의 2397호는 해외에서 수익을 거두는 북한 국적자 모두를 2019년 12월22일 이전에 즉시 송환하도록 하고 있다는 겁니다.

아울러 각국은 올해 3월22일까지 북한 노동자의 송환 현황에 대한 보고서를 냈어야 한다고 EU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이어 “유럽연합은 핵심 파트너들과 함께 유엔 대북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지원하기 위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제 3국에 대한 항의도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VOA는 북한 만수대창작사가 아프리카 세네갈에서 ‘코르만 컨스트럭션’이라는 새 이름으로 둔갑해 북한 노동자들을 호텔과 주택단지 등 건설에 동원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