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군, 시리아내 쿠르드 거점 속속 장악


터키가 지원하는 시리아 무장병력이 12일 라스 알아인 시에 진입하고 있다.

쿠르드족 축출을 위해 국경을 넘어 시리아 북동부를 침공한 터키군이 쿠르드 주요 거점을 점령하고 있습니다.

터키 국방부는 12일 트위터를 통해 “유프라테스강 동쪽에 위치한 라스 알아인 시의 통제권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도 관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라스 알아인은 쿠르드민병대(YPG)가 이슬람 극렬무장단체 ‘IS’의 끈질긴 공세에도 수년동안 지켰던 핵심 군사 요충지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철군 선언 전까지 미군도 YPG가 주축인 시리아민주군(SDF)과 이곳에 주둔하며 방어를 폈습니다.

터키군의 파상 공세가 이어지면서 사상자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터키군 작전으로 지금까지 쿠르드족 마을 27곳을 빼앗겼고, 최소 38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AFP통신에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은 “쿠르드노동자당(PKK)과 (PKK 지원을 받는) YPG 테러분자 459명을 무력화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교전이 격렬해지면서, 거주지를 떠난 쿠르드족 이재민도 10만명을 넘어섰다고 유엔은 집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