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조사국 “북한 등의 탄도미사일, 미국에 가장 큰 우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7년 7월 화성-14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참관했다.

미 의회조사국이 북한과 이란 등의 탄도미사일 위협을 미국의 가장 큰 우려로 지목하고 북한의 장거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이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한이 한국과 일본, 역내 미군 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이미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의회조사국은 지난 9일 갱신한 ‘탄도미사일 방어’ 보고서에서 북한과 이란, 중국의 단거리탄도미사일(SRBM)과 중거리탄도미사일(MRBM)을 현재 미국에 가장 우려되는 탄도미사일 위협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가장 큰 우려 중 하나로 지목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이미 한국 전역을 사거리 안에 둔 수백 대의 단거리탄도미사일을 비롯해 일본과 역내 미군 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중거리탄도미사일 수십 기를 이미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중거리탄도미사일과 관련해 현 시점에서 무기의 안정성과 신뢰도에 의문이 뒤따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대륙간탄도미사일에 대한 우려도 이어졌습니다.

북한이 핵탄두로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ICBM 능력을 개발하는 과정에 있다면서, 몇 번의 핵실험이 있었지만 핵탄두를 장착한 탄도미사일이 있었는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에는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미국의 ‘탄도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대한 설명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지상 기반 미사일 요격 시스템(GMD)은 미국을 겨냥한 북한과 이란의 ICBM을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 미국은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총 64기의 지상배치 요격미사일(GBI)을 주요 공군 기지에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단거리 미사일 공격 방어를 위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포대가 한국과 괌 미군기지 등에 배치돼 있고, 강력한 탐지 능력을 자랑하는 사드 레이더도 일본에 배치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몇 년 간 사드 성능 시험 결과 높은 효과와 신뢰성이 입증되면서 사드가 전 세계에서 가장 진일보한 미사일 방어 시스템으로 자리잡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보고서는 그러나 미국이2010년부터 일본과 한국, 호주 등 동북아 지역에서의 미사일방어체계(BMD) 협력을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지만, 동맹국간 갈등과 중국의 반대로 공식 합의와 참여가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 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