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조사국, 러시아의 '북한 제재 회피 지원' 경고


미국 워싱턴의 연방 의사당.

미 의회조사국이 러시아 문제를 다루면서 국제사회 제재 대상인 북한을 도운 혐의로 부과된 제재 내용을 상세히 다뤘습니다.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돕기 위한 러시아의 지원에 대해 적시했는데, 사실상 러시아를 향한 경고로 해석됩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의회조사국이 최근 공개한 ‘미국의 대러시아 제재’ 보고서에서 러시아 문제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보고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2017년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 이후 북한과의 무역, 금융 거래 등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러시아인 등 최소 22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7년 미 대통령 행정명령 13722호에 따라 북한과 석유를 불법 거래한 러시아인 등 개인 7명을 비롯해,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지원에 연루된 북한 업체에 금속 등 자재를 제공한 혐의로 4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적시했습니다.

지난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을 통해 북한에 석유를 공급한 혐의로 개인 10명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한 사실도 지적했습니다.

최근에는 지난 6월 북한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혐의로 러시아 기관을 제재 대상에 지정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과 일부 핵 시설 폐쇄에 대한 상응 조치로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해왔습니다.

특히 북한의 최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중단을 촉구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과 달리 신중한 접근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폴얀스키 부대사] “We still have very, very little information and, well was it ballistic missile or not ballistic missile? I don't think that we should rush to any conclusions through this.”

드미트리 폴얀스키 유엔 주재 러시아 부대사는 지난달 1일 열린 안보리 회의에 앞서, 북한이 발사한 것이 탄도미사일이었는지 여부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서둘러 결론을 낼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는 또 중국과 함께 지난해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보고서 채택을 막아 미국의 반발을 부르기도 했습니다.

의회조사국은 제재 대상에 오른 러시아인들은 미국 금융시스템 접근은 물론 미국 기업들과의 거래도 금지된다며, 북한의 제재 회피에 대한 러시아의 지원을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