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워싱턴서 고위급무역협상..."트럼프, 중 부총리 만날 것"


10일 워싱턴 미 무역대표부에서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오른쪽 부터)과 류허 중국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가 미중 무역협상에 앞서 기념촬영을 했다.

미-중 무역갈등 타결을 위한 고위급 무엽협상이 10일 시작됐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인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이날 협상을 위해 미 무역대표부(USTR)에 도착했습니다.

미국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등이 나섭니다.

앞서 스테파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지난 몇 주간 진행된 차관급 회담을 토대로 협상이 진행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강제적인 기술 이전, 지적 재산권, 서비스, 비관세, 장벽, 농업 등이 논의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과의 협상에 있어 중요한 날(Big day)”이라며 “그들은 합의를 원한다. 하지만 나는”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일(11일)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부분타결'을 시사했다는 소식에 9일 미국 주가가 급등했습니다. 부분타결'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 주가는 장중 150포인트 상승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