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전 미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 탄핵 당해야"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9일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열린 선거유세 현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어제(9일)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뉴햄프셔주에서 유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선서를 어기고, 미국을 배신했으며 탄핵당할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넷 트위터에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한심하다면서 아들과 함께 적어도 두 나라에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한 사람이 아무것도 잘못하지 않은 자신을 탄핵할 것을 주장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백악관은 최근 연방 헌법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에 협조할 수 없다고 하원 민주당 지도부에 8일 통보했습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수사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이유로 탄핵조사를 시작한 바 있습니다.

팻 시폴로니 백악관 법률고문은 8일 민주당 지도부에 보낸 편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증인들에게 묻고 탄핵조사에 제출된 증거를 볼 기회를 민주당이 거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협조를 원하면 탄핵조사 시작 여부를 하원 전체 표결에 부치라고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