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9월 중 실무협상 개최 어려울 것…일정 못 잡아”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6일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9월 안에 실무협상이 열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만날 준비가 됐다며 실무협상이 전 세계에 이로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 측과 마주 앉을 수 있는 구체적인 날짜를 아직 잡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폼페오 장관] “We've seen these public statements that indicated that we were hopeful there'll be meetings, working level meetings by the end of this month by the end of September. We've not been able to make those happen. And we don't have a date yet when we'll be able to get together."

폼페오 장관은 이날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말 전에 실무협상이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북한의 담화를 봤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이행되도록 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우리가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북한도 알고 있다”며 미국이 실무협상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 폼페오 장관] “The North Koreans know, I'm happy to affirm here again this afternoon, we're ready. Our teams prepared to to meet with them we think it's important that we do so, we believe there are opportunities to engage in conversations that are important and can advance the objectives that were set out in Singapore now.”

“우리의 팀은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제시된 목표들을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대화에 관여할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자신은 아직 그런 기회를 잡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머지않아 협상 재개를 발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폼페오 장관] “I hope that before too long I can announce that we do in the team... I think it would be good for North Korea for the United States for South Korea, Japan for China all the neighboring nations as well as the entire world.”

그러면서 이는 북한과 미국, 한국, 일본, 중국 등 이웃나라는 물론 전 세계에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 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