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북한, 비핵화 해야 잠재력 실현 가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에 비핵화를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무한한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핵을 포기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무한한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ve told Kim Jong-un, what I truly believe, that like Iran, his country is full of untapped potential. To realize that promise, North Korea must denuclearize.”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이 이란과 마찬가지로 아직 개발되지 않은 잠재력으로 가득 찬 나라라는 자신의 믿음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이야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같은 전망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진정으로 평화와 존중을 추구하는 모든 나라들과 우정을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any of the closest friends today were once the greatest foes. The United States has never believed in permanent enemies.”

미국의 가장 가까운 우방들 가운데 많은 나라가 한때 미국의 가장 큰 적들이었고, 미국은 결코 영원한 적을 믿지 않는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원하는 것은 적이 아니라 동반자라면서, 미국은 어느 누구도 전쟁을 할 수 있지만 가장 용기 있는 자들만이 평화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For the same reason we have pursued bold diplomacy on the Korean peninsula,

바로 그런 이유 때문에 한반도에서 대담한 외교를 추구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에 대한 자신의 메시지는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목표는 조화를 추구하는 것이고, 끝없는 전쟁에 종지부를 찍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첫 해인 2017년 유엔총회연설에서 북한이 무모한 핵무기 개발과 탄도 미사일 개발을 이어간다면, 미국은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선택이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싱가포르에서 사상 첫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해 유엔총회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용기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