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대통령, 총리 후보 선출 작업 시작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사진.

이스라엘 대통령이 22일부터 이틀간 차기 총리 후보 선출 작업에 들어갑니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은 22일 중도파인 ‘청백당’과 우파 ‘리쿠드’당, 아랍계 정당 연합인 ‘조인트리스트’ 등 정당 지도자들과 만나 새 연립정부를 이끌 총리 문제를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리블린 대통령은 이틀 동안 정당 관계자들로부터 총리 후보를 추천 받은 뒤 연정을 안정적으로 구성할 가능성이 가장 큰 당의 대표를 후보로 지명하고 연정 구성권을 줍니다.

지난 17일 치러진 총선에서 베니 간츠 청백당 대표가 이스라엘 의회 120석 중 33석을 얻으면서 1위를 차지했으며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리쿠드 당은 31석으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두 당 모두 독자적으로는 연립정부 구성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현 야당인 청백당에 대연정을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청백당의 간츠 대표는 이스라엘은 지금 연정을 원하지만 본인이 다음 연정에서 총리가 돼야 한다며 거절 의사를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