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사이버공격 대비 첫 연합훈련 실시…15개국 이상 참가


윌리엄 브렌트 크리스텐슨 미국재타이완협회 대표.

미국이 북한의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대규모 연합 훈련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미국과 타이완을 포함해 최소 15개 나라가 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타이완 주재 미국 대사관 역할을 하는 미국재타이완협회(AIT)가 북한과 중국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연합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윌리엄 브렌트 크리스텐슨 AIT 대표는 17일 타이완에서 열린 사이버보안 관련 강연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해킹을 통한 금융범죄, 주요 사회기반시설 공격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과 방어 훈련’을 오는 11월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한 첫 연합훈련에 미국과 타이완을 비롯해 최소 15개 나라가 참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타이완이 잠재적인 사이버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미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국의 자동 지표 공유 시스템, AIS에 타이완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타이완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AIS 는 사이버 위협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시스템으로 정부와 기업간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해 미 국토안보부가 2015년부터 운용해오고 있습니다.

미국의 사이버안보 전문가인 매튜 하 민주주의수호재단 연구원은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겨냥한 첫 연합훈련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매튜 하 연구원] “I think this is a very substantial step in towards us. Bringing together,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I think it's more focused on capacity building and defense which is obviously a key crucial steps but it's still fall short of having more of a coercive impact on the North Korean cyber capabilities.”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겨냥한 제재나 여러 조치들로는 부족한 억지, 방어 능력을 구축하는데 초점을 맞춘 훈련이라는 평가입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이버 연합훈련은 일반적인 군사훈련과 달리 실제 군사작전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가상 공격에 대한 방어와 각 국의 정보 공유에 중점을 둔 훈련 형태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 매튜 하 연구원] “There'll be a lot of information sharing hopefully to understand the severity of the threat because one has its own experience in having a very similar attacks on one of their banks. So I think sharing experience of what the threat is like but also the title of the sort of this exercise is interesting because it was defensive and offensive.

매튜 하 연구원은 또 이번 사이버 연합훈련이 최근 미 재무부가 북한 해킹조직 3곳을 제재 대상에 올린 것과 무관하지 않다며 북한의 사이버 범죄에 대해 한층 강경해진 미국의 최근 입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