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차관 “대북 미사일 방어, 공격 역량 통합…원점 타격 추진”


존 루드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오른쪽)이 17일 의회에서 열린 안보 세미나에 참석했다. 왼쪽은 리키 엘리슨 미사일 방어옹호동맹(MDAA) 회장.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방어 역량의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국방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미사일 요격과 원점 타격을 동시에 수행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존 루드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은 “미국의 새 미사일 방어 전략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압도적인 역량의 배치와 규모를 키우는 방향으로 전환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루드 차관] “We also see North Korea continuing their missile program of pace including some of the recent launches of shorter range systems. So the missile defense review said in order to address this evolving challenge to our security we needed a comprehensive approach… One of the key findings from the missile defense review was that we would size and field the US Missile Defense Force to stay ahead of the projected missile threats from North Korea and Iran”

루드 차관은 17일 의회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북한이 최근 미사일 역량 개발 속도를 높이고 있다면서, “미사일 방어와 공격 기능을 통합한 종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루드 차관은 공격과 방어 역량의 연계를 강화한 사례로 동맹국에 배치한 미사일 방어체계 ‘이지스 어쇼어’를 언급했습니다.

최근 시스템 개선을 통해 미사일 방어뿐 아니라 원점 타격 기능을 추가했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존 루드 차관] “When we were doing some upgrades to the Aegis Assure site there, We are mproving the integration of regional ballistic and cruise missile defenses with offensive operations because you have to have a link between your offense and defense against respective threats to really be effective or trying to take that to the next level, or enhancing the interoperability and where feasible the integration of systems that's producing substantial improvements in capabilities such as our ability to link THAAD and Patriot capabilities to substantially improve the effectiveness and the coverage of those systems.”

이지스 어쇼어는 이지스 구축함에서 운용하는 레이더 등의 미사일 요격체계를 지상에 적용한 체계로, 현재 루마니아에 실전배치를 완료했고 일본도 도입할 예정입니다.

루드 차관은 일본이 SM-3와 이지스 어쇼어 도입뿐 아니라 미국의 라이센스 허가를 통한 독자 미사일 방어체계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루드 차관은 북한이 발사 시간이 빠른 고체연료형 미사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움직임에 대해 ‘선제타격’ 기능의 보완이 필요한지 묻는 질문에, “미사일 방어체계가 원점 타격 기능도 동시에 수행하도록 설계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존 루드 차관] “With the offense and a closer linkage between for instance, if you're executing a missile defense from an Aegis ship, they have both on board the capability, almost 38 ships I mentioned to do missile defense. But at the same time without reconfiguration, the ship is also armed with a great deal of offensive armament that it can place and so what the sensing of that capability tells you is also the origin where the missile is lifting off and coming towards you. And so having the ability to link both executing and defense of that capability, providing offense against the attacker, and then sharing that across the network with other aircraft with other ground based systems, so that you can have an integrated offense defense situation is ideal”

루드 차관은 미국이 운용 중인 38척의 이지스함을 예로 들며, “미사일 요격 기능뿐 아니라 고체연료 발사 지점을 추적해 ‘원점 타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고, 다른 항공 전력 또는 지상체계와의 정보 공유를 통한 연계 타격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이미 뛰어난 감지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5세대 전투기 F-35의 경우, 탄도미사일 방어체계와의 통합을 통해 원점 타격을 위한 감지 능력을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존 루드 차관] “For example, the F-35 has a very capable sensor system, those aircrafts are being, going to be operated. And they are being operated today by the Air Force, Marine Corps and Navy. Those systems then can with their sensors plug in to the ballistic missile defense system and provide additional sensor capability”

루드 차관은 ‘공격’과 ‘방어’ 역량이 통합될 때 최적의 억지력이 보장된다며, 북한이 기습발사에 성공해도 방어체계로 무력화 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루드 차관] “It says to an attacker, even if you were to launch first, even if you were to preemptively strike us we have the capacity to deal with that defense, and to deter that attack, therefore, that they face retaliation and and have not accomplished the aims of their attack”

한편, 루드 차관은 정보공유 체계는 미국과 동맹들이 전쟁과 외교를 수행하는 데 핵심이라며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