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고위 관리 “북한, 대화 중에도 장거리 미사일 계속 개발”


존 루드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북한은 비핵화 외교와는 별개로 계속 장거리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북한은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준의 타격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미국은 방어체계 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보는6일 워싱턴 DC 허드슨연구소에서 ‘2019 미사일 방어 보고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미국과 동맹국들에게 미사일 위협을 가하고 있는 국가로 중국과 러시아, 이란, 그리고 북한을 지목했습니다.

루드 차관보는 이어 북한은 현재 진행 중인 미북 대화와 관계없이 미사일 역량을 계속 키워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루드 국방부 차관보] We also see NK, in addition to vigorous nuclear program, pursuing long-range missile development. NK had a lot of long-range missile capabilities, we continue to see them advance those programs.

북한은 이미 활발한 핵 개발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것은 물론 장거리 미사일 개발도 추구하고 있으며, 장거리 미사일 역량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루드 차관보는 또 지난달 발간된 ‘2019 미사일 방어 보고서’를 인용해 이미 북한의 미사일은 괌과 하와이 등 미국 태평양 도서들을 사정거리에 두고 있으며 미 서부 등 본토를 위협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미국의 방어체계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동향과 북한 과학자들의 움직임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며, 하와이 등 미국 영토 방어는 현재의 미사일 체계로도 충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존 루드 국방부 차관보] Our Hawaiian fellow Americans aren’t gonna get nervous? Oh no. That was the planning, design, and architecture requirement.

하와이의 미국인들은 북한 미사일에 겁먹을 필요가 없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걱정할 것은 전혀 없다’면서, 미사일 방어체계의 설계 단계부터 미국 모든 영토에 대한 방어 계획이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 등 적성국을 압도하기 위해 미사일 방어 역량을 계속해서 키워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루드 국방부 차관보] We will maintain size and capability of the US missile defense system sufficient to stay ahead of the threats that we face from countries like NK and Iran.

미국은 북한과 이란 등의 위협을 봉쇄할 수 있는 미사일 방어 체계의 규모와 역량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루드 차관보는 또 현재 추진중인 우주군이 창설되면 우주기반 요격 미사일 등으로 미사일 방어 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이 계속 연구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