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10일 발사체 3발 발사 추정...추가 발사 가능성


북한이 10일 시험발사했다고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사격 장면.

북한은 어제(10일) 오전 발사한 두 발의 발사체와 관련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애초에 세 발을 발사했고, 한 발은 북한 내륙에 추락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매체들이 하루 전에 쏘아 올린 발사체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아래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실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으며 이번 시험사격이 그 목적에 완전히 부합되어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기능이 최종 검증됐으며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추가 시험발사를 예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지난달 발사 때와는 달리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한국 내에서는 북한이 10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두 발 중 한 발이 북한 내륙에 떨어졌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당초 북한 내륙을 가로질러 동해상의 섬을 목표로 발사한 발사체가 내륙에 떨어지면서 ‘성공했다’는 언급이 빠진 게 아니냐는 겁니다.

더불어 김 위원장이 추가 시험발사 언급을 한 것 역시 아직 무기체계가 완성되지 않았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대해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결정짓는 계기’라고 밝힌 만큼 아직 완성으로 보기엔 부족한 점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이번 시험을 통해 추가 개발이나 수정 보완할 사항을 명확히 식별했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동엽 교수] “그 지점에서 330km 비행하면 그 섬에 떨어지거든요. 근데 한 발이 날아가다가 중간에 사라진 거예요. 섬까지 안 날아가고 내륙 어디에 떨어진 게 아닌가 추측하는 거죠. 그러니까 그 한 발에 대해서는 (국방부가) 발표를 못하는 거죠. (북한이) 사진을 안 보여준 것을 보니 제대로 날아간 한 발이 섬에 명중도 못한 것 같아요. 그래도 대충은 날아갔는데 한 발은 그나마도 안 날아가고 떨어진 것 같아요. 근데 오늘 (북한 신문에) 나온 곳을 보니 한 발이 더 있는 것 같아요, 3발인 것 같아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현지 지도했다고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공개한 사진을 살펴보면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에 탑재된 발사관 후면으로 뚜껑이 4개 중 3개가 열려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현지 지도했다고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공개한 사진을 살펴보면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에 탑재된 발사관 후면으로 뚜껑이 4개 중 3개가 열려 있다.

실제 북한이 11일 공개한 사진을 살펴보면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에 탑재된 발사관 4개 중 3개가 열려 있습니다. 북한이 3발을 발사했을 개연성을 보여준다는 지적입니다.

미사일 기술 전문가인 장영근 한국 항공대학교 교수는 미사일이 고도를 50~60km에 맞춰 330km를 비행한다면 이는 탄도궤적으로 지극히 정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200km 정도 거리에 추락한다면 이는 정상적으로 발사된 발사체가 아니라고 장 교수는 말했습니다.

[녹취: 장영근 교수] “분명한 것은 (비행거리) 200km 정도에 떨어졌다고 하면 개연성으로 내륙에 떨어졌다는 것이고 만약에 인구가 없는 산에 떨어지면 괜찮은데 인구밀집 지역에 떨어지면 어딘가 피해를 입었을 거라고요. 아마 미국에서 정찰위성으로 어떤 일대를 뒤지겠죠. 인구밀집 지역 마을이 파괴가 됐는지 볼 테고요.”

장 교수는 이 발사체가 가속 중 상승하다 폭발해 200km에서 떨어졌다면 연소 중 추락한 만큼 해당 지역에 화재가 발생했을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럴 경우 미국이 고도 3만 6천 km의 정지궤도에서 조기경보 위성으로 해당 지역을 식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장 교수는 다만 한국군이 놓친 한 발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일본이 7개의 정보수집 정찰위성을 보유하고 있더라도 조기경보 위성이 아닌 이상 식별이 어렵다는 겁니다.

[녹취: 장영근 교수] “일본은 지상레이더가 한국보다 더 멀리 떨어져있기 때문에 더 안 좋죠. 일본이 정보수집 정찰위성을 7개를 운용하지만 찾을 확률은 미미해요. 그거 잡으려면 미국처럼 적외선 탐지 위성, 즉 조기경보 위성을 가지고 있어야 해요. 그건 일본도 없어요. 조기경보 위성은 화염으로 찾거든요. 미사일을 발사하면 엄청난 불이 나오잖아요. 그것으로 식별을 해요. 고도 3만 6천 km 정지궤도에서, 그러니까 어마어마한 기술이죠. 그래서 찾는다고 하면 지금 정찰위성이 돌면서 영상을 찾을 거예요.”

김동엽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정황상 한국군이 아예 탐지하지 못한 마지막 한 발은 상승하지 못한 채 추락하거나 폭발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와 연계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10일 오전 6시 53분과 오전 7시 12분경에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합참은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만 공개했을 뿐 정점 고도와 최대 비행 속도 등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