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대북지원 위해 현지 인력 유지 필수”...북한, 상주인원 감축 요구


스테판 두자릭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북한이 평양 주재 유엔기구들의 직원 수를 줄일 것을 유엔에 통보했습니다. 이에 대해 유엔은 대북 인도주의 지원 활동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현재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유엔은 5일 인도주의 지원 사업을 위해 북한에 상주하는 유엔 기구들의 인력을 현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달 북한이 인원 감축을 통보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두자릭 대변인은 지난해 유엔 등의 원조로 많은 북한 주민들이 도움을 받은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두자릭 대변인] “I think it bears restating that the UN and international NGOs reached over 2 million people with humanitarian aid in 2018, including food security, nutrition and health projects.”

지난해 유엔과 국제 비정부기구의 식량, 영양, 건강 분야 인도적 지원으로 2백만 명이 넘는 북한 주민들이 도움을 받았다는 겁니다.

두자릭 대변인은 앞으로도 북한에 대한 원조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두자릭 대변인] “Current UN operations already have a light footprint on the ground and continued capacity current levels is vital for ensuring continued UN support for critical food security, water, nutrition programming, as well as mobilizing resources.”

북한 내 유엔의 지원 사업은 최근 이미 시작됐으며, 현 상황을 유지하는 것이 식량, 급수, 영양 사업 등 인도주의 지원에 매우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달 21일 서한을 통해 북한 주재 유엔 기구들의 인원을 감축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VOA가 5일 입수한 서한에 따르면 북한은 김창민 외무성 국제기구국장 명의의 이 서한에서, “적대세력에 의해 유엔 원조가 정치화한 탓에 유엔의 지원을 받는 프로그램들이 결과를 내는 데 실패했다”고 인원 감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유엔개발계획(UNDP) 소속 직원 수를 6명에서 1∼2명으로, 세계보건기구(WHO) 소속 직원은 6명에서 4명으로 줄일 것을 통보했습니다.

또, 현재 13명이 근무 중인 유니세프 상주 직원은 1∼2명 가량 줄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대해서도, 이 기구와 북한이 2019∼2021년 계획의 시행 방식에 합의할 경우 제공될 식량 원조의 규모에 따라 북한에 근무하는 직원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서한에서 이같은 조치가 올해 연말까지 시행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번 서한에서 밝힌 기구들은 올해 이미 활발한 대북 인도주의 지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공개한 대북 제재 면제 승인 자료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 프로그램 시행을 위해 제재위로부터 제재 면제를 받았고, 이를 통해 약 585만 달러 어치의 물품을 북한에 지원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지난 2월 오염 제거와 방사선 검출 장비세트 등에 대해 북한 반입을 허가받았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