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위스·한국·러시아, 올 유엔 대북지원 70% 제공


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지원·긴급구호 담당 사무차장이 지난해 7월 유엔 산하 세계식량기구(FAO)의 지원을 받는 북한 황해남도 은률군의 금천협동농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 UN OCHA/Anthony Burke.

스위스와 한국, 러시아가 올해 유엔을 통한 대북 지원의 70% 이상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식량기구들이 올해 초 긴급 대북 식량 지원을 호소했지만 모금액은 16.7%에 그쳤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23일 갱신한 대북 지원 현황 자료에서 올해 목표액 1억 2천 34만 달러 가운데 16.7%인 2천만 달러를 모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스위스가 600만 달러, 한국 450만 달러, 러시아가 400만 달러를 제공해 전체의 72.4%를 차지했습니다.

유엔은 목표액에 포함되지 않은 기타 모금액 435만 달러를 더하면 모두 2천 440만 달러라고 밝혔지만, 자세한 내역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유엔을 통해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나라는 모두 9개국으로, 세 나라 외에 스웨덴 캐나다 독일 프랑스 핀란드 아일랜드가 동참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유엔 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에 800만 달러 공여를 결정했지만, 세계식량계획 WFP의 영양 지원 사업에 대한 지원금 450만 달러만 통계에 반영됐습니다.

중국도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직접 지원을 하기 때문에 유엔의 통계에는 오르지 않았습니다.

한편, 9개국의 대북 지원은 취약계층에 대한 영양 지원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양 지원은 총 1천 744만 달러로 전체의 87%에 달했습니다. 이어 식량안보 121만 달러, 식수·위생 62만 달러, 보건 10만 달러 순이었습니다.

유엔 식량기구들은 올해 초 북한의 식량 사정이 10년 새 최악이라며 부족분 136만t에 대한 긴급 지원을 호소했지만, 목표액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미 전문가들은 앞서 VOA에, 북한이 약속한 비핵화에 진전이 없고, 인도적 지원에 대한 분배 감시와 식량 상황 분석 과정이 투명하지 않은 게 지원의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