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포틀랜드서 우파-좌파 맞불 시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17일 극우 단체 회원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 서부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17일 보수 우파 단체들의 시위와 좌파 단체의 시위가 동시에 벌어졌습니다.

시 당국은 수백 명에 달하는 두 시위대의 충돌을 막기 위해 포틀랜드 시내에 콘크리트 방벽을 세우고 도로와 다리를 차단했습니다.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최소한 13명을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또 일부 시위 참가자로부터 철봉과 각목, 최루 스프레이 등 무기를 압수했습니다.

이날 집회는 백인우월단체인 ‘프라우드 보이즈’ 등 극우 단체들이 주도했으며 이 단체들에 대응해 좌파 성향인 반파시스트 단체, ‘안티파’도 시위를 벌였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인터넷 트위터에 포틀랜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안티파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는 것을 중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 소속인 포틀랜드 시장이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테드 휠러 포틀랜드 시장은 트위터에 시위에 증오를 조장하거나 폭력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환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시위가 마무리 된 이후 사상자가 나오지 않아 다행이라고 밝히고, 포틀랜드 경찰이 평화를 유지하고 주민들을 보호하며 폭력에 대응하는 데 있어 훌륭하게 대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