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샬러츠빌 1주년' 백인극우단체 시위...맞불 집회도 열려


백인우월주의 집회 '유나이트 더 라이트(Unite the Right)'를 주도한 제이슨 케슬러(가운데)가 12일 인종 차별 반대 시위대가 지켜보는 가운데 백악관을 향해 걷고 있다.

'샬러츠빌 유혈 사태’ 1주기를 맞아 어제(12일) 백악관 앞에서 백인우월주의 단체들의 시위와 함께,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맞불 집회'가 벌어졌습니다.

언론들은 이날 극우 백인단체가 주도하는 시위인 ‘유나이트 더 라이트(Unite the Right)'에 불과 수십 명이 참석했고, 이들을 반대하는 집회에는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유나이트 더 라이트' 시위대 30여 명은 이날 워싱턴 거리의 차도를 따라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고, 경찰이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이들 주변을 에워싼 채 함께 이동했습니다.

또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 수백 명도 '유나이트 더 라이트' 시위대를 따라 백악관 앞 공원까지 행진했지만, 큰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샬러츠빌에도 이날 같은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4명이 체포됐고, 워싱턴에서는 1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8월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는 백인 민족주의자 등이 참여하는 극우주의자 집회가 열렸습니다.

이 시위에 항의하던 인파를 향해 극우 성향 남성이 자동차를 몰고 난입해 여성 1명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