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버지니아주서 백인우월주의자 대규모 폭력시위…3명 사망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시위가 12일 열렸다.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폭력 시위가 벌어져 3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버지니아 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어제(12일) 승용차 1대가 시위대로 돌진하면서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3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오하이오 출신의 남성인 제임스 앨릭스 필즈 주니어를 체포했으며, 2급 살인죄로 기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는 이번 차량 돌진 사고를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시위대는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남부연합기’와 나치 깃발 등을 흔들며 행진을 하는 과정에서, 이들에 반대하는 맞불 시위대와 충돌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차량이 시위대로 돌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증오와 편견, 폭력을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판한다”고 밝혔습니다.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도 이번 사건을 “미국의 법과 정의의 심장을 공격한 것”으로 정의하고, “인종차별과 증오로 인한 행동은 우리의 핵심 가치에 대한 배반이며, 이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는 “샬러츠빌에 온 백인우월주의자들과 나치 추종자들에게 전할 메시지는 분명하고 간결하다”며,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시위 현장 인근을 비행하던 버지니아 경찰 소속 헬리콥터가 추락하면서, 조종사와 경찰관 각각 1명이 사망하는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이로써 이번 시위로 인한 사망자는 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