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공군참모총장 “북한 신형 미사일 등장에도 억지전략 불변”


데이비드 골드파인 미 공군참모총장.

북한이 최근 시험발사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위협에도 선제타격 등을 포함한 미국의 대북 억지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데이비드 골드파인 미 공군참모총장은 북한이 16일 쏜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골드파인 총장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한 언론과의 전화회견에서 미군 통수권자와 역내 동맹국들에 신뢰할 만한 군사적 옵션을 보장하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골드파인 참모총장] “From a military perspective you know our job is to provide at the end of the day is to provide our commander in chief credible military options so the policy aspects of this comment on this I am not prepared to comment on. I would just say that we are watching very closely, and we ensure that our commander in chief and our allies and partners have credible military options as we look at the region”

골드파인 총장은 북한의 신형 탄도미사일이 사전 탐지와 요격이 어렵다는 점에서 선제타격을 포함한 기존 억지전략의 변경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억지력은 변함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골드파인 참모총장] “Deterrence actually hasn’t changed over all these years. Technology changes but the math equation is always ‘capability times will’ as used by potential adversaries. Our job is to provide credible military options that the adversary knows we are willing to execute. And then, in fact, we hope to cause them to pause before they take action that they may not, they will not be successful.”

기술력은 변해도 억지력은 오랫동안 변하지 않았고, 억지력 셈법은 항상 "잠재적 적들의 능력 곱하기 의지”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임무는 “잠재적 적들이 우리의 억지력 실행 의지를 알게 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신뢰할 만한 군사적 옵션을 제공하는 데 있다”고 말했습니다.

골드파인 총장은 이어 “미국은 항상 싸움을 지양하며, 선제타격안의 변화 검토로 규정하기 보다는 신뢰할 만한 군사 옵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억지력 셈법’이 늘 작동하도록 보장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골드파인 참모총장] “So I wouldn't say, I would not characterize it as changing ‘pre-eminence’. I think it was more of an ensuring that we continue to provide credible military options so that we can make the math equation always work as we prefer always not to fight.”

이날 함께 전화회견에 참가한 찰스 브라운 미 태평양공군 사령관은 지난달 한국과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을 비행한 중국과 러시아 공군의 합동훈련에 대해 “동맹 분열을 노린 계획된 작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찰스 브라운 사령관] “So the thing we are paying attention to is the overall activity frame, whether it is the PRC or Russia and this was an unique attempt. We've seen a few exercises they've come together on but this particular details were planned out so We do want to pay attention to activities that either the PRC, Russia or they do in concert together and my concern here is that it tries to strike to drive or wedge or tries to drive a wedge with long standi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in the region.”

과거에도 중국과 러시아의 합동훈련을 목격했지만, 이번 비행은 동맹 분열을 노린 계획된 독특한 시도였으며, 이들의 전체적 움직임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골드파인 총장은 미국의 역내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호주 등 동맹국이 반대 의사를 표시한 데 대해, 현 시점에서 호주는 이와 관련한 어떠한 약속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골드파인 참모총장]“At this point I don't think there has been any commitment at all to placing any missiles that clearly, we are focused on Mutual. This is about mutual defense partnership. So that is what we are focused right now we are not…there is no commitment”

골드파인 총장은 미국은 현 단계에서 동맹과의 상호 방위 파트너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한 책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