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톰슨 미 국무차관 “북 미사일 개발 우려”…러 기술 지원설에 “기밀 사안”


안드레아 톰슨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 차관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차관이 최근 북한이 쏜 신형 미사일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러시아의 기술 지원설에 대해서는 기밀 사안이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안드레아 톰슨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북한의 최근 잇따른 신형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동맹들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유엔 안보리 제재와 대북 압박을 견고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We will continue to call out the DPRK on their missile testing. We continue to work again with partners and allies as we uphold the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working hand in hand to ensure that pressure campaign remains firm with North Korea”

톰슨 차관은 13일 뉴질랜드에서 진행한 언론과의 전화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이 궁극적으로는 모두가 원하는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Holding North Korea accountable for the words that Chairman Kim spoke with the President… Working with partners and allies to ensure that the missile program continues to have a pressure that at the end we all want a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북한이 최근 이스칸데르급 미사일 등 고난도 기술이 집약된 무기체계를 단기간에 선보인 데 대해 미국의 전문가들은 자체 개발이 아닌 러시아의 직접 기술 제휴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톰슨 차관은 이에 대한 VOA의 질문에, “기밀 사안”이라며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I won’t go into the intelligence work in this forum but what I can tell you is we are concerned about the missile development. You’ve heard it from our intelligence community, you’ve heard it from Secretary Pompeo”

그러나 “한 가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에 대한 우려를 갖고 있으며, 이는 미 정보당국과 안보정책 책임자, 폼페오 국무장관이 계속 언급했던 사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미-북 실무 회담에 대해서는 “날짜는 갖고 있지 않지만, 재개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안드레아 톰슨 차관] “We can want the talks to happen. We have working level discussions and have faith and confidence that the President and Chairman Kim will engage again I don’t have a date. That’s not a news to break”

톰슨 차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대화에 다시 관여할 것이라는 믿음과 신뢰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은 두 정상의 관계와 스티브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폼페오 장관의 지금까지의 성과에 고무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톰슨 차관은 중거리핵전력금지조약(INF) 탈퇴 이후 한국과 호주가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데 대해, “해당국 지도자와 정부의 주권적 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