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보좌관 “실무협상 재개 기대하지만 핵 포기 전략적 결정 여부 중요”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4일 VOA와 인터뷰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과의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길 바란다면서도, 북한이 핵 포기라는 명확한 전략적 결정을 내릴지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관련국들에게 문제를 일으킨다고 지적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과의 실무 협상이 조만간 다시 열리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Well, we haven't had really any substantive negotiations, at the working level with North Korea since the President met with Kim Jong on at the demilitarized zon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e're hoping those begin again soon. The real issue is whether North Korea will make the clear strategic decision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and its delivery systems.”

볼튼 보좌관은 14일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이후 “우리는 실무 차원에서의 어떤 실질적인 협상도 갖지 못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문제는 북한이 자신들의 핵 무기와 운반 시스템을 포기하기 위한 명확한 전략적 결정을 내릴 지 여부”라고 볼튼 보좌관은 지적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빅딜’을 원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Yeah, well look the pattern of North Korea leadership before Kim Jong Un is that they would make modest concessions on their nuclear program in exchange for tangible economic benefits. And then once they had use those economic benefits rescued their economy, stabilized leadership, they would fail to honor their own commitments on the nuclear side. If they think that they can do that again I think they're making a big mistake. So what we're looking for, what President Trump called the big deal, when he met with Kim Jong on in Hanoi, is to make that strategic decision to give up nuclear weapons, and then implement it and then all kinds of things are possible after that.”

김정은 이전의 북한 지도자들의 양상을 보면, 북한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적당한 양보를 대가로 분명한 경제적 이익을 얻어왔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나 경제적 이익과 권력 안정화 등을 이룬 뒤엔 핵과 관련한 자신들의 약속을 지키는 데 실패했다고 볼튼 보좌관은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그런 행동을 다시 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은 큰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이어 “우리가 바라는 것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하노이에서 만났을 때 말한 ‘빅딜’은, 핵 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며, 그 다음 이를 이행하고, 이후 가능한 모든 것들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과거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사례를 나열한 뒤 “우리는 명확하고, 충분한 검증과 준수를 원하며, 이 모든 건 여전히 협상돼야 할 것들로 남아 있다”고 볼튼 보좌관은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이 핵 포기로 얻게 될 경제적 미래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President Trump showed a movie to Kim Jong Un in Singapore when they met for the first time of what North Korea's economic future could look like they gave up their nuclear weapons program. It was a very impressive film, I think, I could watch the North Korean side of the table watching it. The door is open for them to get to that kind of life for the people of North Korea, but they need to walk through it and they haven't done that yet.”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1차 정상회담)에서 처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을 당시, 북한이 핵 무기를 포기할 때 얻을 수 있는 북한의 경제적 미래에 대한 영상물을 보여줬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당시 영상물은 인상적이었으며, 북한 측이 이 영상물을 시청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볼튼 보좌관은 “북한 주민들을 위해 (영상물에 나타난 것과 같은) 삶으로 향하는 문은 그들에게 열려 있으며, 그들은 이를 통과해야 하지만, 아직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Well they're quite concerned about it. The latest test of a missile we denominate the KN 23, we think the range could probably hit all of South Korea and parts of Japan. That of course would endanger our deployed forces as well. These resolutions violate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and they don't violate the pledge that Kim Jong Un made to President Trump, that's true, but they are troubling for everybody watching the peninsula.”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한국과 일본을 꽤 우려하게 만든다며, KN 23으로 명명된 이 미사일의 사거리는 아마도 한국 전역과 일본 일부를 타격할 수 있고, 당연히 한국과 일본에 배치된 미군들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들에 대한 위반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 시험발사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건 사실이지만, 한반도를 주시하는 모두에게 문제를 일으킨다고 지적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에겐 핵 무기 프로그램뿐 아니라 화학과 생물 무기 프로그램도 있다며, “미국과 다른 나라들이 생화학 무기를 포기한 것처럼 북한도 이런 역량을 포기하면서 새로운 사회에 도달하는 건 엄청난 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볼튼 보좌관은 ‘중국이 북한의 핵 무기를 방조하고, 미국과 합의를 이루지 않도록 할 가능성은 없느냐’는 질문에 “수년 간 중국은 북한이 핵 무기를 보유하길 원치 않는다고 말해왔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No, I think China has said for many years, they don't want North Korea have nuclear weapons because they believe it would cause ‘instability in Northeast Asia’, and ‘instability in Northeast Asia’ would harm Chinese economic growth, I think that analysis is absolutely right.”

중국은 북한의 핵 보유가 동북아시아의 불안정을 가져오고, 이는 중국의 경제 성장에 해를 끼친다고 믿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 분석이 절대적으로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