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시진핑에 홍콩 문제 회동 제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홍콩 반정부 시위 사태를 다룰 만남을 제안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4일) 트위터를 통해 전날 미-중 고위 통상 당국자들이 전화통화한 사실을 전하고, 9월 예정이던 추가 관세 부과 시점을 일부 12월로 미룬 것이 중국 측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을 번 중국이 홍콩 문제를 먼저 풀게 하자며, 시 주석과의 ‘개인적 만남’을 제안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잘 안다. 그는 훌륭한 지도자이고 국민의 존경을 받는다”면서 “어려운 사안에도 능숙한 사람이고, 원한다면 홍콩 문제도 신속하고 인도적으로 풀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의 군대 투입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중국은 홍콩에 대해 조심해야 한다. 미국 국민이 톈안먼 사태를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탱크 앞에 서있던 사람, (톈안먼)광장에 자유의 여신상이 세워졌던 것을 기억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홍콩에서 그와 같은 새로운 기억을 만들면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같은 날(13일) 미 국무부는 홍콩에 대해 ‘여행경보(travel warning)’를 발령했습니다.

며칠 전 홍콩·마카오 주재 미국 총영사관은 ‘여행주의보(travel advisory)’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인 바 있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 정부가 ‘일국양제’를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고, 중국이 홍콩 주권 반환 당시 영국과 맺은 “‘중국-영국 공동선언’에는 홍콩 시민들의 자유와 고도의 자치권이 보장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홍콩특파원공서는 오늘(15일) “‘중국-영국 공동선언’은 양자 간 문건일 뿐이며, 다른 나라(미국)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제법에 따라 다른 국가나 조직은 이 협정을 구실로 홍콩에 간섭해서는 더더욱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