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 영향력 확대’ 대응 촉구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4일 호주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 도서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이 인도태평양 국가들을 상대로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대한 감시와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아시아·대양주를 순방 중인 폼페오 장관은 어제(4일) 호주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 도서관에서 연설을 통해 “(중국이 일으킨) 전환이 일어나는 동안 우리는 잠들어(asleep)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전환’의 내용에 대해, 중국이 다른 나라들의 지식정보를 절취하고, 남중국해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일대일로’ 참가국들을 빚에 빠뜨려 영향력 아래 두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런 상황을 모두가 눈을 크게 뜨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미국은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이날 폼페오 장관과 함께 호주 측과 장관급 회담을 진행한 뒤, 중국에 대한 견제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회견에서 “어느 한 나라가 인도태평양을 지배할 수 없고 지배해서도 안 된다고 굳게 믿는다”며, “중국의 침략과 안정 저해 행위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지구의 공공재(희토류) 무기화와 약탈경제, 부채를 활용한 주권 침탈, 국가가 주도하는 지식재산권 절취" 등을 중국의 침략 사례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