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남북 평화경제로 일본 따라잡을 것”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제공: 한국 청와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과의 ‘평화경제’를 실현해 일본을 따라잡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평화경제는 남-북 및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고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라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에 대해 “긴 세월의 대립·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갖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라며,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갖고 남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그 토대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최근 일본과의 무역· 통상 마찰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번 일을 겪으며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일본경제가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시장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단숨에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