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미한일 외교장관 “3국 관계와 북핵 문제 등 논의”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이 2일 방콕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미 국무부는 미국과 한국, 일본이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고, 3국 관계와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3일 보도자료에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전날인 2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상과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과 별도로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국 장관들은 미한일 관계의 중요성과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약속, 그리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통된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적인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미한일 장관들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개최된 방콕 센터라 그랜드호텔에서 약 30분간 회담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이들 장관들이 최근 한일 갈등 문제 등을 논의했으며, 강경화 장관은 일본의 최근 한국에 대한 경제적 조치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중단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일본이 현지시간으로 2일 ‘화이트 리스트’ 목록에서 한국을 제외한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긴장 완화를 위한 해결책 모색을 촉구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2일 VOA에 “한국과 일본 모두의 동맹이자 친구인 미국은 북한으로부터 야기된 것을 포함한 공동의 역내 도전들과,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다른 우선순위들에 맞서 우리 세 나라가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를 확실히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