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무역 협상 ‘결렬’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중국 측과 실무협상을 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오늘(31일)까지 이틀 동안 상하이에서 개최한 고위급 무역 협상이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오늘 중국 측과 비공개 회의를 마치고 사진을 찍은 뒤 별다른 발언 없이 공항으로 떠났습니다.

류허 국무원 경제담당 부총리와 중산 상무부장 등 중국 대표단도 협상 결과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중국 상무부는 간략한 성명을 통해 “상호 관심있는 주요 무역· 경제 사안에 대해 솔직하고, 효과적이고 건설적이며 심도있는 의견 교환을 했다”고 밝히고, 9월에 워싱턴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대표단은 어제(30일) 상하이에 도착한 직후 중국 측과 실무만찬을 겸한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일본 오사카에서 만나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한 뒤 첫 당국자 간 만남이고, 5월 이후 중단된 협상이 두 달여 만에 재개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어제와 오늘 이틀에 걸친 협상에서 양측은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중국은 미국이 지난해부터 부과한 고율 관세를 모두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은 중국의 변화가 있을 때까지 관세를 유지한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협상 종료와 관련해 “미국이 충분한 신뢰와 성의를 보이고 평등과 상호 존중, 양보의 정신으로 진행해야만 앞으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