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 외교위원들 “한-일 갈등, 자체 해결이 우선”…미국 ‘중재역’엔 신중


제임스 리시 상원 외교위원장.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한국과 일본이 자체적으로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중재 역할에 대해선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의원들은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로 고조된 한-일 갈등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미-한-일 3국 공조는 북 핵 문제뿐만 아니라 역내 도전 과제 해결에 필수라는 지적입니다.

다만, 미국이 나서기에 앞서 한-일 양국이 스스로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분위기입니다.

크리스 쿤스 미 민주당 상원의원.
크리스 쿤스 미 민주당 상원의원.

민주당의 크리스 쿤스 상원의원은 “이것(한-일 무역 분쟁)이 신뢰할 수 있는 두 동맹국인 한-일 양국 사이에서 책임 있는 방식으로 해결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쿤스 의원] “My hope is that this can be worked out in a responsible fashion between two such trusted allies.”

쿤스 의원은 “미국은 한국, 일본과 오랫동안 긴밀하고 중요한 관계를 맺어왔다”며 “최근 일본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해 양국 지도자들에게 (양국이) 긴밀한 협력관계를 계속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쿤스 의원] “We have long and close and important relationships with South Korea, and with Japan. In my recent visit to both countries. I urged leaders of both countries to continue to sustain the sort of close working relationship that is important for all of us in the face of significant security challenges from North Korea, and in a regional context where we're all under greater pressure than ever.”

미국과 한국, 일본은 북한으로부터의 심각한 안보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고, 모두 역내에서 그 어느 때보다 더 큰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한-일 협력은 (미-한-일) 모두에 중요하다는 겁니다.

상원 외교위원장인 제임스 리시 공화당 의원도 한-일 양국이 스스로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리시 위원장] “(It’s important) to resolve that between themselves. Look, they're both very mature societies and been through a lot of things. I have every confidence that they can resolve it between themselves.

리시 위원장은 “한-일 모두 매우 성숙한 사회이고, 많은 일들을 겪어왔다”며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의원들은 한-일 갈등이 장기화 할 경우 미국이 중재자로 나서야 하는지에 대해선 대체로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리시 위원장은 “미국은 촉매제로서의 역할을 한다”면서도 “결국은 주권을 가진 두 나라가 해결해야 할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리시 위원장] “The US plays a role as a catalyst, … but it's really up to the two sovereigns to resolve…”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도 “동맹국들과 미묘한 문제는 늘 있기 마련이고, 일본과 한국은 (미국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국이며 계속 그렇게 남을 것”이라며 “(한-일 갈등은) 언젠가 자연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크루즈 의원]”Look, there’re always delicate issues with allies at the end of the day. Both Japan and South Korea are and will remain close friends and close allies.”

미국이 중재자는 아니라도 한-일 문제에서 어느 정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쿤스 의원은 한-일 갈등은 북한 문제에 대한 3국 공조를 어렵게 한다며 “과거에도 그랬듯이, 미국이 비공개 석상에서 양국에 각각 더 합리적으로 서로에게 행동할 것을 촉구하는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쿤스 의원] “There's a number of tension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We have in the past been able privately, to urge more reasonable conduct on both sides and my hope is we'll play that role here. “

미국이 한-일 갈등의 중재자로 나서야 하는지에 대해선 “가까운 동맹국들에게 서로를 존중하면서 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계속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쿤스 의원] “I think it's important for us to continue to convey to our close allies that we hope they will treat each other with the respect that we expect of each other.

벤 카딘 상원의원.
벤 카딘 상원의원.

반면, 민주당의 벤 카딘 상원의원은 미국이 한-일 갈등의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카딘 의원] “They are both strong allies of the United States. And I think we can bridge some of the historic challenges as we have in the past that can lead us to a better economic relations and a security arrangement.”

카딘 의원은 “한국, 일본은 모두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이라며 “과거에도 그랬듯이 미국이 양국 간 역사적 문제에 어느 정도 가교 역할을 함으로써, 더 나은 경제적 관계와 안보체계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한-일 간 역사적 도전과제를 늘 갖고 있었다”며 자신은 항상 “미국이 동맹국 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3국 회담을 가질 것을 장려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카딘 의원] “We’ve had historic challenges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They're both close allies of the United States. I've always encouraged the United States to have trilateral meetings in order to strengthen the ties between allies.”

탐 우달 상원의원.
탐 우달 상원의원.

한편, 미국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일은 미-중 무역 분쟁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녹취:우달 의원] “The biggest thing that should happen is President Trump should settle things down over there and not be in a trade war.”

민주당의 탐 우달 상원의원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해결돼야 할 가장 심각한 문제는 미-중 문제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하고,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