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 WMD 완전한 제거가 목표"..."핵 동결은 초기에"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내 대량살상무기의 완전한 제거가 대북 협상의 목표라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핵 동결은 비핵화 과정 초기에 이뤄져야 하며, 결코 최종 목표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9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DMZ 회동’을 `역사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두 정상의 DMZ 회동 이후 처음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DMZ 회동은 “정상회담도 아니었고 협상도 아니었으며 단지 만남이었지만, 전 세계 많은 사람들에게 매우 특별하고 역사적인 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오테이거스 대변인] “The team remains very encouraged by the historic visit or President Trump. It wasn’t a summit, it wasn’t a negotiation it was a meeting of the two leaders, but of course that was a very I think special and historic day for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미국의 대북 협상팀이 이번 ‘DMZ 회동’으로 매우 고무됐다고 전했습니다.

1시간 가량 진행된 ‘DMZ 회동’에서 여러 현안이 논의됐지만, 국무부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두 정상이 실무 협상 담당자들을 지정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 회동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분명하게 ‘바톤’을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넘겼다고 말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최종 목표에 대해 묻는 질문에, 협상 목표는 여전히 북한 내 대량살상무기의 완전한 제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오테이거스 대변인] “About the freeze you know that would never be the resolution of a process that would never be the end of a process that would be something that we would certainly hope to see at the beginning.”

일부 언론이 보도한 핵 동결은 결코 최종 해법이나 비핵화의 마지막 단계가 될 수 없으며, 미국은 초기에 핵 동결을 보길 원한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한 번도 핵 동결을 최종 목표로 규정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미-북 실무 협상과 관련해 아직 공개할 일정이 없다며, 날마다 구체적으로 일정을 밝히는 것은 미국과 북한 협상단에 건설적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의 접촉과 협의는 계속되고 있다고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0일부터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일본과 필리핀, 한국, 태국을 순방하며, 특히 오는 17일 서울 방문 중 외교부와 청와대 당국자들을 만나 동맹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한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