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그리스 중도우파로 정권 교체


신민주당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대표가 7일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승리한 후 그리스 아테네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그리스 총선에서 중도우파 ‘신민주당’이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이끄는 좌파연합 ‘시리자’를 누르고 정권 교체에 성공했습니다.

어제(7일) 그리스 전역에서 실시된 국회의원 총선거 개표가 상당 수준 진행된 현재, 신민주당은 39.85% 득표율로 31.53%에 그친 시리자를 크게 앞섰다고 주요 매체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신민주당은 전체 의석의 절반이 넘는 158석을 얻어, 다른 정당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정부를 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현재 144석의 의석을 가진 집권 시리자는 86석에 그쳐, 제2당으로 내려앉게 됐습니다.

새 총리가 될 키라이코스 미초타키스 신민주당 대표는 승리연설에서 “그리스는 고통스러운 시대를 벗어나 자랑스럽게 재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치프라스 총리는 미초타키스 대표에게 축하 전화를 걸어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미초타키스 대표는 지난 1990년대 초 집권했던 콘스탄티노스 미초타키스 전 총리의 아들이어서, 그리스 헌정 사상 유례없는 ‘부자 총리’가 탄생하게 됐습니다.

그리스 채무 위기가 절정에 달한 지난 2015년 1월, 시리자의 총선 승리를 이끌고 최연소 정부 수반이 됐던 치프라스 총리는 4년 반 만에 권좌에서 내려오게 됐습니다.

그리스는 지난해 8월, 8년에 걸친 국제채권단의 구제금융 체제를 졸업한 뒤 최근 성장세로 돌아서고, 실업률이 하락하는 등 경제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구제금융 사태의 영향이 깊어, 국민들이 경기 호전을 좀처럼 체감하지 못 하고 있다고 주요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