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비건 대표, 한국서 FFVD∙평화정착 논의…제재 유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이도훈 외교부 평화교섭본부장이 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회담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구축 문제를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하겠다고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한국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달성과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 목표에 대한 미-북 간 조율 문제를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Special Representative Biegun met with Special Representative for Korean Peninsula Peace and Security Affairs Lee Do-hoon and ROK officials in Seoul June 28 to discuss U.S.-ROK coordination on our shared goals of achieving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establishing a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8일 VOA에 비건 특별대표가 이날 서울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났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만 비건 대표가 이번 방한 기간 중 판문점 등에서 북한 측과 실무접촉을 할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 관계자는 영변 핵시설의 완전 폐기를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의 입구로 규정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논의한 대로 우리의 공동 목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Trump have discussed, our mutual goal is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s agreed to by Chairman Kim in Singapore.”

이어 영변 핵폐기에 대한 상응 조치로 대북 제재가 완화될 수 있느냐고 묻자,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제재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Before that time, sanctions will remain in place.”

국무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모든 것들에 대한 동시적이고 병행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remain ready to engage with the DPRK to make progress simultaneously and in parallel on all of the commitments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made in Singapore.”

국무부가 언급한 ‘싱가포르 약속’은 미-북 간 새로운 관계 수립,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유해 송환 등 4개항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