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20 첫날 ‘전자상거래 규칙’ 논의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에 도착한 세계 각국 정상들이 28일 회의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과 국제·지역 기구 대표들이 참가하는 G20 정상회의가 오늘(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이틀 일정으로 공식 개막했습니다.

참가국 정상들은 첫 날 의제인 ‘세계경제· 무역 투자’와 ‘이노베이션(혁신)’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의장국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데이터(전산자료) 유통과 전자상거래의 국제 기준을 확립하는 ‘오사카 트랙’을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오사카 트랙은 개인 정보를 침해 당하지 않는 방식으로 데이터를 국제적으로 흐르게 해, 세계 경제 성장을 촉진하는 방안을 담았습니다.

이 같은 논의는 세계무역기구(WTO) 주요 회원국들이 수년째 진행해 왔습니다. 일본 측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결실을 보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일부 정상은 데이터의 자유로운 국제 유통에 동의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디지털 경제는 데이터의 자유로운 유통과 기술혁신 등으로 떠받쳐지고 있다”면서 “국가 간 데이터 유통 제한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시 주석은 “각국의 자주적 데이터 관리를 존중해서, 질서있고 안전한 이용을 확보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G20 정상들은 최근 주요 환경 문제로 부각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오는 2050년까지 플라스틱 쓰레기의 해양 방출을 '제로(0)'로 만들기로 합의할 전망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정상들의 논의 결과는 내일(29일) 폐막과 함께 공동성명으로 발표됩니다.

G20 정상회의는 매년 ‘보호무역에 반대한다’는 문구를 공동성명에 담았지만, 지난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행사에서는 미국의 반대로 이 부분을 삭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