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20 정상 오사카 집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 오사카 공항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문재인 한국 대통령 등 주요 국가 정상들이 내일(28일)부터 이틀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에 속속 도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7일) 전용기 편으로 오사카에 내린 직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회동한 데 이어, 회의 첫날인 내일(28일) 개최국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등과 개별 정상회담을 진행합니다.

이어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잇따라 만나고, 인도-일본 정상과 3자 회담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과 일본, 인도의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미국 언론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회의 마지막 날(29일) 회담합니다.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답보 상태인 무역 협상이 최대 의제로 꼽히는 가운데, 미국이 예고한 3천250억 달러어치 추가 관세를 유예하는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블룸버그’ 통신 등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이에 대해 '희토류' 수출 제한 추진 작업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중 정상은 비핵화를 비롯한 한반도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전망입니다.

최근 북한을 국빈방문한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의견과, G20 정상회의 직후 한국을 방문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할 메시지가 모두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G20 국가 지도자들 외에 유엔과 세계은행, 세계무역기구 수장들도 참석합니다.

전체 회의에서 다룰 쟁점으로는, 세계적으로 가속화되는 보호무역 관련 사안이 첫 손에 꼽힙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이번 회의를 통해 “자유무역의 추진과 이노베이션(혁신)을 통한 세계 경제성장의 견인, 디지털 경제의 규칙 제정, 환경·전지구적 과제에 대한 공헌, 여성의 활약 등에 관한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하고 싶다”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