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정부, ‘G20 한-일 정상회담 개최 곤란’ 전달”


지난 2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차 미북정상회담 관련 통화를 마친 후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본 정부가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곤란하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은 24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한국 측에 ‘일정상의 상황’을 이유로 회담 개최가 곤란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그러면서 아베 신조 총리가 정상회의 개막 전에 한일 정상회의 무산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통신에 “(한일 정상회의) 개최 환경이 정비되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 측이 방침을 바꾸면 모르겠지만, 지금 대로라면 무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한국과 일본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이후 한국 강제 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본 기업들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을 잇따라 내놨습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에 의해 징용 배상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