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강제징용 관련 한국 제안 수용 못 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왼쪽)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나온 지난해 10월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정부가 내놓은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NHK 방송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9일 기자들에게 “한국 측의 제안은 한국과 일본 관계의 법적 기반이 되는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상황을 시정하는 것이 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에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 등을 일본에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이후 한국 강제 징용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본 기업들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을 잇따라 내놨습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에 의해 징용 배상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