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일본 유조선 스스로 보호하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대이란 추가제재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일본 등에 대해, 호르무즈해협을 운항하는 자국 유조선을 스스로 보호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4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은 석유의 91%를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얻고 있다”고 지적하고, “일본은 62%, 많은 다른 나라들도 사정은 비슷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렇다면 왜 우리(미국)가 아무 보상 없이 다른 나라들의 해상운송을 지켜주고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모든 나라는 위험한 경로를 다니는 자국 선박을 스스로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세계 최대 에너지 생산국이 됐기 때문에 이제 그곳(호르무즈해협)에 있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호르무즈해협은 이란 등 중동 산유국과 다른 나라들을 잇는 세계 최대 원유 운송로입니다.

최근 이 해협 부근 오만해에서 일본행 유조선 등 피격 사건이 두 차례 발생한 데 이어, 미군 무인비행기(드론)가 이란군에 격추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트윗에서 “이란에 대한 요구는 매우 간단하다”며 “핵무기와 테러지원을 없애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