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김정은 금수산 영빈관에서 2차 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만나 회담하는 모습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1일 공개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21일) 금수산 영빈관에서 어제에 이어 2차 정상회담을 했다고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조선(북한) 측의 사회주의 사업과 새로운 전략 노선을 확고히 지지하고, 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 장기적 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조선 측의 노력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사회주의 길을 견지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준 귀한 도움에 감사한다”고 밝히고, “조-중(북-중) 우의의 역사는 길고 기초가 튼튼하며 현재 조-중은 한 가족처럼 가깝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 주석과 함께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에 서서 조-중 우호관계를 계승 발전해 조-중 우의의 더 큰 휘황한 미래를 써내려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회담에 앞서 두 정상은 평양 시내에 있는 ‘조중 우의탑’에 참배하고 헌화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방명록에 ‘선열들을 기리고 대대 우호를 기원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서 김 위원장은 ‘조선 침략에 맞선 (중국) 인민지원군의 용감한 희생을 영원히 기억하고 신시대에 조-중 우의를 계속 전승하고 발전시키겠다’고 썼습니다.

시 주석은 2차 회담과 함께 1박2일 북한 국빈방문을 마무리하고, 부인 펑리위안 여사 등과 오후 3시 전용기편으로 평양을 떠났습니다.

어제(20일) 정오 직전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도착한 시 주석 일행은 공항과 금수산태양궁전 앞 광장에서 열린 2차례 대규모 환영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이어서 김정은 위원장과 1차 회담을 하고, 환영만찬 참석과 집단체조 관람 등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틀간의 시진핑 주석 방북이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1일) 정례브리핑에서 “중-조 쌍방이 앞서 발표한 데서 볼 수 있듯이 이번 방문은 매우 우호적이었다”면서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관계 발전에 필요한 중요 영역들을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또한 “올해가 중-조 국교 수립 70주년”이라며 “양측은 관련 행사도 성대히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