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600여 기업, 트럼프 대통령에 '무역전쟁 종료' 촉구


지난달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항에 중국에서 온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월마트’와 ‘타겟’을 비롯한 600여 개 미국 기업이, ‘미-중 무역전쟁’ 해소를 촉구하는 서한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이들 기업은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하는 연합조직 ‘태리프스 허트 더 하트랜드’(Tariffs Hurt the Heartland)’ 명의로 어제(13일) 발송한 서한에서,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조치가 미국 업체들과 소비자들에게도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업체들은 관세로 인한 제품 가격상승 때문에, 사실상 관세를 내는 건 중국이 아니라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이 될 것이라며 “무역 협상의 불확실성은 시장에 대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업체들은 이에 따라 “미국 기업과 농가, 가계는 물론이고, 전체 경제에 장기적인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무역전쟁은 미국을 위한 최선의 이익이 아니며, 양쪽이 모두 지는 게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세관 당국은 이달 1일부터 입항한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물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품목 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밝힌 데 따른 조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길 계획이라고 밝히고, 시기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이후 2주 안에 결정할 것”이라고 지난주 유럽순방 중 말했습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G20에서 시 주석을 못 만난다면, 관세를 즉시 집행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17일부터 25일까지 공청회를 통해 관세 여파에 대한 미국 내 업계 의견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지난달 하원에 출석한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대중국 관세가 소비자에게 미칠 직접적 영향을 따지는 질문에 “반드시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