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문재인 한국 대통령 "이달 남북 정상회담 바람직"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2일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가능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12일, 미-북 대화의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미-북 정상이 조속히 만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뒤 질의응답 시간에,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서로 간에 따뜻한 친서들을 교환하고 있고, 그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의 의지가 표명되고 있기 때문에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4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달 말 이전에 정상회담이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이 문제는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11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의 존재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과 미-북이 친서를 교환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으며, 이번 친서 역시 사전부터 전달될 것을 알고 있었고, 전달됐다는 점과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는 설명입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국 정상들의 친서가 교환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기조연설에서, 미국과 북한 두 나라가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 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 날이 마침 1차 미-북 정상회담이 개최된 지 1주년을 맞는 날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담대한 의지와 지도력이 큰 기여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1년 전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미-북 관계, 한반도 평화체제의 큰 원칙에 합의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이같은 합의가 진행 중이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깊이 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의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남북한과 미국 정상의 결단으로 한반도 안보 상황의 근본적인 변화를 도모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난해 4월 나는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분단 이후 남쪽 땅에 처음으로 발걸음을 디딘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군사적 적대행위를 멈출 것을 합의했고, 비무장지대의 초소를 철수하고 유해 발굴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해 언젠든지 만나고 연락을 주고 받고 있고, 남과 북, 유엔사 군인들이 함께 근무하는 비무장지대의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하고 남쪽 구역부터 일반 관광객에게 개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노르웨이처럼 평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은 동북아에 마지막으로 남은 냉전 구도의 완전한 해체를 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가 지역 평화와 화해에 기여하고, 아시아와 유럽의 공동번영으로 이어지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