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트럼프 대통령, 북한이 운반 가능한 핵무기 못 갖게 하는 데 단호"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단호한 비핵화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의견을 냈다는 지적에 대해선 결정은 대통령의 몫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볼튼 국가안보보좌관] “The President is very determined that neither Iran or North Korea will get deliverable nuclear weapons.”

볼튼 보좌관은 30일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이란에 대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나 북한 어느 쪽도 운반 가능한 핵무기를 갖지 못할 것이라는데 매우 단호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모든 핵 무기가 제거되는 것을 보기 원한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매우 분명한 입장이고, 이는 곧 미 행정부의 입장과 일치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북한, 운반 가능한 핵무기 갖지 못할 것”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04 0:00

‘북한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지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입장을 보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결정은 대통령의 몫이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볼튼 국가안보보좌관] “I'm the National Security Advisor. I'm not the national security decision maker. And obviously the President dictates the policy.”

자신은 국가안보 ‘보좌관’이지 국가안보 ‘결정권자’가 아니며 정책은 명백히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하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앞서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은 전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경제 발전의 길을 가려면 선행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 “The President's made that clear, but none of that happens unless Kim makes significant moves to denuclearize, that's very key.”

김 위원장이 중대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경제 발전은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명확히 했으며 그것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는 설명입니다.

콘웨이 고문은 그러나 지금까지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며 제재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