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볼튼 “북한 미사일 발사, 유엔 제재 위반…’푸에블로호’ 논의할 적절한 시점”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미일 정상회담 준비 차 일본을 방문하고 있는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최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오늘(25일)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안보리는 북한의 어떤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도 금지하고 있다면서 안보리 결의 위반 측면에서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오는 27일 열릴 예정인 미일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안보리 결의의 완전성을 확실히 유지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또 “지난 2월 베트남에서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정상회담을 한 이후, 미국은 북한으로부터 별다른 소식을 듣지 못했고, 문재인 한국 대통령도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 하노이 정상회담의 기조는 변하지 않았고 북한 지도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각을 잘 알고 있다”며 “북한이 핵 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것을 보여주기 전까지 제재는 유지된다”고 볼튼 보좌관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북한에 문을 열어 뒀으며, 우리는 그들이 그 안으로 걸어 들어오기를 그저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또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언제, 어디든 그들을 만나기 위해 비행기에 오를 준비가 됐지만 북한은 (미국의 대화 요청에) 답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김정은과 만나면 미북 대화 재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일 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북한에게 확실이 이로울 것이며, 아베 총리에게 일본인 납북자 문제는 중요하며 이는 두 정상이 (이번에 ) 논의할 사안이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하노이 회담’에서 김정은에게 이 문제를 여러 차례 언급하고, 아베 총리와 직접 만날 것을 권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볼튼 보좌관은1968년 6월 23일, 북한에 나포된 미 해군 정보수집함 ‘푸에블로호’와 관련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이 미국이 압류한 화물선 ‘와이즈 어네스트’ 호의 반환을 요구하려면 1960년대에 나포한 ‘푸에블로호’ 송환 문제부터 논의해야 할 것이라면서 지금이 논의할 적절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이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지 않는 이상, 미북 대화는 재개될 수 없다’는 최근 북한 외무성 입장과 관련해서 볼튼 보좌관은 “북한으로부터 인간쓰레기로 불린 지 여러 해가 지난 후, 나는 북한이 하는 말 대부분을 곧이 곧 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