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특파원 리포트] 부시 전 대통령, 노무현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 “노 전 대통령 인권 비전 북한까지 전달되기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한국 봉하에서 열린 노무현 전 한국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했다.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무현 전 한국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유가족에게 전달했고, 한국 인권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한까지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경상남도 봉하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삶을 함께 추모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추도식에 앞서 유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최근에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부시 전 대통령] “As I painted president Roh, I thought about his commitment to human rights. I painted a kind and sympathetic man.”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한국 봉하에서 열린 노무현 전 한국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앞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했다.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한국 봉하에서 열린 노무현 전 한국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앞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한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다며,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사람을 그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인권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한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은 한반도의 통일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부시 전 대통령] “United States supports Republic of Korea ‘s goal of unified peninsula….”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가 확산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한국의 꿈을 지지한다는 설명입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이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였다며, 미국 대통령에게도 예외는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과 노 전 대통령 사이에도 의견 차이가 있었지만, 그 어떤 차이점도 미국과 한국 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공유된 믿음을 우선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부시 전 대통령] “But no disagreement ever outweigh our shared belief in the importance of the US and South Korea relationship...”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과 노 전 대통령이 미-한 동맹을 공고히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 임기 중 한국은 ‘테러와의 전쟁’에 참여한 중요한 동맹국이었으며, 미국은 이라크의 자유수호 전쟁에 대한 한국의 기여를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노 전 대통령과 기념비적인 새로운 자유무역협정을 협상하고 체결했다며, 자유무역협정으로 양국 경제가 큰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양국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한국을 비자면제 프로그램에 포함시켰고, 한국의 국제무대 위상을 인정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에 포함시켰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출국 일정 때문에 추도사 낭독 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한 뒤 봉하마을을 떠났습니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건호 씨는 유가족을 대신해 인사말을 하면서, 멀리서 찾아준 부시 전 대통령에게 특별히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 부시 전 대통령의 지적 능력과 전략적 판단에 감탄하곤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건호] “짚어야 할 것은 반드시 짚고, 전략적 사안의 핵심을 놓치는 법이 없다며 경탄하시던 것을 개인적으로 여러 번 들었습니다.”

노 씨는 부시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중 많은 일을 했다며, 두 지도자가 함께 일하는 동안 미-한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했다고 말했습니다.

23일 한국을 방문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났다.
23일 한국을 방문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났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식 참석에 앞서 청와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제인 대통령] “대통령께서 한-미 동맹의 파트너였던 노무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미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아주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이 함께 결정을 내렸던 미-한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북 핵 6자회담 등이 미-한 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미-한 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며, 부시 전 대통령도 미-한 동맹의 발전을 위해서 계속 관심과 지원을 보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001년부터 2009년까지 43대 미국 대통령으로 재직했고, 노 전 대통령은 2003년부터 2008년까지 16대 대통령으로 재직했습니다.

두 지도자는 재임 기간 중 8차례 정상회담을 포함해 모두 10차례 만났고, 미-한 FTA와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 등을 함께 추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