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브렉시트 시한 재연장 수용 불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9일 루마니아 시뷰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프랑스는 브렉시트(Brexit) 시한, 즉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시한을 다시 연장하는 걸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프랑스 고위관리가 밝혔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좌관인 이 관리는 영국 로이터 통신에 "반복되는 시한 연장에 빠져들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한 프랑스의 분명한 뜻은 오는 10월 31일까지 해답을 마련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국과 EU는 브렉시트 방안에 합의했지만, 영국 의회가 이를 인준해 주지 않아 브렉시트가 여러 번 미뤄졌습니다.

최근 EU가 영국 정부에 제시한 시한은 10월 31일입니다. 프랑스는 EU 회원국 자격으로 브렉시트 시한 연장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지난 EU 정상회의에서 독일을 비롯한 몇몇 나라가 2020년 3월까지 브렉스트 시한을 연장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더 영국을 압박해야 한다는 이유로 연장 시한을 짧게 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EU는 결국 타협책으로 브렉시트 시한을 6개월 연장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한편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유럽의회 선거가 시작되는 이달 23일 이전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희망한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