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사법부, 에이드리언 홍 기소장 공개..."무장 용의자들과 스페인 북한 대사관 침입, 외교관 폭행 후 탈북 권유"


에이드리언 홍 창이 지난 2012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북한 관련 서적 토론회에 참석했다. 미국 C-SPAN 채널 화면 캡처.

미국 사법부가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에 대한 기소장을 공개했습니다. 홍 창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연방 보안청은 수배 전단을 발표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동현 기자입니다.

지난달 30일 공개된 에이드리언 홍 창에 대한 미 사법부의 기소장에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그의 구체적인 혐의가 담겼습니다.

기소장은 스페인 수사 당국의 요청에 따른 범죄 인도 송환 검토를 위한 임시 체포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미 체포된 미 해병대 출신 크리스토퍼 안에 대한 기소장에 이은 이번 기소장에는 재클린 출리안 미 연방 치안판사가 서명했고, 언론에 알려진 정황 등 10개 혐의가 기소 이유로 제시됐습니다.

미 연방 검찰은 홍 창이 지난 2월 22일 오후 5시쯤 대형 칼과 방어용 스프레이, 가짜 총기 등을 소지한 6명의 용의자와 함께 북한대사관에 침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외교관 3명을 포박하고 소윤석 상무관을 폭행한 뒤 화장실로 데리고가 손을 묶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건 당시 대사관 가장 윗층에서 문을 걸어 잠근 북한 외교관 아내는 용의자들이 문을 부수고 진입을 시도하자 테라스에 뛰어 내려 부상을 입었지만 탈출에는 성공했습니다.

이후 이 여성의 신고로 출동한 현지 경찰 3명을 맞은 홍 창은 북한 최고 지도자의 얼굴이 새겨진 뱃지 복장을 한 채 대사관에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부상당한 북한 국민이 있다면 현지 당국의 공식적인 신고를 받아야 한다고 말하는 등 대사관 관계자로 위장했다고 기소장은 밝혔습니다.

비슷한 시간 또다른 용의자 2명은 소윤석 상무관에게 자신들을 `자유조선’ 관계자라고 밝히며 탈북을 설득했지만, 소 상무관은 나라를 배신할 수 없다며 거절했습니다.

이후 용의자들은 여러 대의 펜 드라이브, 컴퓨터 두 대, 폐쇄회로 영상이 포함된 하드 드라이브 두대와 핸드폰을 탈취해 밤 9시 40분쯤 도주했습니다.

이들 중 5명은 3대의 대사관 차량에 나눠 떠났고, 홍 창은 남은 동료와 함께 6분 뒤 ‘오스왈드 트럼프’라는 가명을 사용해 우버 택시로 도주했습니다.

기소장에 따르면 포르투갈 리스본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홍 창은 2월 27일 미 연방수사국 FBI 관계자와 만나 습격 사실을 시인했고, 대사관에서 압수한 물품을 건넸습니다.

미 연방 검찰은 홍 창이 멕시코 국적의 미 영주권자로 판단되며, 현재 미 캘리포니아 중부 지역에 은신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도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미 사법부는 지난달 9일 기소장 서명과 동시에 수사당국에 공개 수배를 요청했고, 연방보안청은 지난달 29일 수배 전단을 발표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번 기소장을 근거로 에이드리언 홍 창의 스페인 인도 여부가 결정됩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