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위 관리 '동맹국 방위비 인상 요구' 방침 확인..."최상의 합의 목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서 열린 정치유세에서 동맹국 방위비 분담금 인상 방침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내년에 방위비 분담금을 더 내야 하는 나라가 있다'고 말해 어떤 나라를 겨냥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는데요, 미 정부는 동맹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통해 더 공평한 방위 분담을 이룰 것이라는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가 한국 등 동맹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할 것이라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29일 '한국과의 분담금 협상에서 추가 인상을 요구할 것이냐'는 `VOA'의 질문에, "동맹국들이 공동 방위 부문에서 투자를 늘리고, 더 공정한 방위 부담을 보장하는 것이 미국의 목표"라는 원칙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트럼프 행정부는 이런 목표를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의 방위비 2% 지출 목표 달성을 압박해 1천억 달러의 추가 지출을 이끌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정부는 다른 동맹국과의 협상에서도 "미국 국민을 위해 최고의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전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유세에서, 자신의 `전화 한 통으로 방위비 5억 달러를 더 받아냈다'며, "내년에는 더 많은 요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한 나라(one country)"라고 지칭하면서도 특정 국가 이름을 거론하지 않아 어느 나라를 염두에 둔 발언인지 관심이 쏠렸습니다.

한국 언론은 과거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전화 몇 통으로 방위비 5억 달러를 더 냈다'고 말한 바 있다며, 이날 발언도 한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뉴욕타임스' 등 일부 언론은 '부유한 산유국은 군사 방어비를 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며,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지역 동맹국을 지목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앞서의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어느 나라를 지목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진행 중인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선 언급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부터 방위비 분담금이 "불공평하다"고 주장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한국 등 미군이 주둔하는 동맹국에 분담금 인상을 압박해 왔습니다.

미국과 한국은 올해 지난해 보다 8% 정도 정도 인상된 약 9억2천400만 달러, 1조389억원 규모의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에 서명했습니다.

이번 협정의 유효기간은 1년(2019)이어서, 미국과 한국은 이르면 올 상반기 제11차 협정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