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므누신 재무장관 “북한 등 불법 금융 단속 예산 확대”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9일 하원 세출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미국 재무부가 북한과 이란 등의 불법 금융 활동을 차단하기 위해 재무부 테러·금융 정보국과 금융범죄단속반의 내년 회계년도 예산을 1천4백60만 달러, 한국 돈으로 150억원 이상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9일 하원 금융위원회와 세출위원회 산하 금융정부부문 소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을 통해 관련 예산을 늘렸다면서, 증가된 예산은 불량 정권과 테러리스트, 조직범죄단, 대량살상무기 확산범 등으로부터 미국 금융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해 쓸 것이며, 사이버 범죄와 가상화폐 범죄 대응 능력을 확대하고 정보기술 분야에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재무부는 테러·금융 정보국과 금융범죄단속반의 2020회계년도 예산을 전년도에 비해 1천4백60만 달러 이상 늘어난 2억9천1백41만 달러로 책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