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북 연락사무소 철수 사흘 만에 복귀


북한 개성에 소재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했던 북한이 사흘 만인 25일 일부 인력을 복귀시켰다.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격적으로 철수한 북한이 사흘 만에 일부 인력을 복귀시켰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25일) 오전 8시경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 인력은 연락사무소 복귀와 관련해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날 오전에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측은 이날 오전 9시 30분경 진행된 남측 연락대표와의 접촉에서 "공동연락사무소가 북-남 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해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다만 연락사무소 철수와 복귀와 관련한 자세한 이유는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은 평소 연락사무소에서 10명 안팎의 북측 인력이 근무했으며, 현재는 평소 인원의 절반 정도가 복귀한 상황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북측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은 '상부의 지시'라며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기고 장비 등은 그대로 둔 채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