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호주 전 국방 관료들 “북한 불법 환적 감시 활발해질 것”


21일 워싱턴 DC 허드슨 연구소에서 아시아 안보 관련 토론회가 열렸다.

북한의 불법 환적을 막기 위한 역내 국가들의 참여가 더 활발해질 것이라고 일본과 호주의 전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동남아 국가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촉구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 DC 허드슨 연구소에서 21일 열린 토론회에서 도쿠치 히데시 전 일본 방위성 방위심의관은 협상이 진행 중이더라도 대북 압박은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의 하나로 북한의 불법 선박 환적에 대한 일본의 감시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히데시 전 심의관] “Now is the time to keep pressuring North Korea. So from that point of view any effort to keep pressuring, execute UN sanctions is important.”

지금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지속할 때이며 이런 관점에서 압박을 지속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유엔 대북 제재 이행이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히데시 전 심의관은 이어 일본은 미국, 호주와 뉴질랜드 등 역내 국가들과 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일본은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 행위를 단속하는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녹취: 히데시 전 심의관] “Japan is threatened by North Korea very simply. So Japan has every reason to collaborate with like-minded countries.”

북한의 위협을 받고 있는 일본이 뜻을 같이하는 나라들과 협력하는 건 당연하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북한의 불법 환적을 감시하기 위해 영국의 호위함인 서덜랜드호와 아르길호, 상륙함인 알비온호가 지난해 일본에 파견됐으며 올해는 호위함 몬트로스호가 일본 근해에 배치됐습니다.

또 프랑스의 초계기 팰콘 200과 호위함 방데미에르함도 올해 봄까지 일본에 파견돼 감시 정찰 활동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토론회에 참석한 존 리 전 호주 국방장관 안보보좌관은 호주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호주는 북한 불법 환적 감시를 위한 동남아 국가들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존 리 전 안보보좌관] “I think the focus will be trying to persuade and help Southeast Asians, better enforce sanctions because a lot of the leakage is actually happening, either in Southeast Asia, or through Southeast Asian entities.”

동남아 국가나 기업을 통해 제재망에 구멍이 많이 생기고 있기 때문에 대북 제재를 더 잘 이행할 수 있도록 동남아 국가들을 설득하고 돕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호주는 미국과 일본,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캐나다 등 6개 나라와 함께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파견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