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커창 중국 총리 “한반도 비핵화 인내심 필요”


리커창 중국 총리가 15일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 회견을 하고 있다.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꾸준하게 견지하고 있고,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리커창 총리가 밝혔습니다.

리 총리는 오늘(15일) 베이징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 회견에서 "한반도 문제는 복잡하게 얽혀 있는데다 오래된 것이어서 한 번에 해결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하노이 회담 뒤 미국과 북한 쌍방은 계속 접촉할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접촉을 한다는 건 접촉하지 않는 것보다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리 총리는 이어 "계속 인내심을 갖고 기회를 포착해야 한다"며 "특히 현재 나타나고 있는 긍정적인 요소들을 바탕으로 미-북 대화를 추진해 모두가 희망하는 성과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