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WSJ "중국, 베네수엘라 과이도 측 접촉"...중 "가짜 뉴스"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은 자임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12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퇴진촉구 시위에서 연설하고 있다.

중국이 베네수엘라에 대한 투자금을 보호하기 위해 야당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측과 접촉했다는 보도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어제(12일) 중국 외교관들이 최근 워싱턴에서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을 선언한 과이도 국회의장 측 대표단과 부채 협상을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베네수엘라에 '원유 상환' 조건으로 지난 10년 동안 약 500억 달러 이상의 차관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브리핑에서 'WSJ' 보도는 "사실이 아닌 가짜 뉴스"라고 말했습니다. 또 베네수엘라 문제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운동을 주도하는 과이도 국회의장은 지난달 자신을 임시 대통령으로 선언했고, 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가들은 베네수엘라 임시정부를 승인했습니다.

하지만 베네수엘라의 최대 지원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서방국가들이 베네수엘라의 내정에 개입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마두로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