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중 무역 협상 엄청난 진전 이뤄...시진핑 만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 국무원 부총리를 면담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어제(31일) 열린 고위급 무역 협상 둘째 날 회의에서 핵심 현안에 대해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중국 측 협상 대표인 류허 국무원 부총리를 면담한 뒤, 양측이 협상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며, 이 달 중 시진핑 주석과 직접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친서에서 미국산 농산물 구매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이달 초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이번 협상에서 중국의 지식재산권 보호와 시행 강화의 필요성, 사이버 절취와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었다며, 양국이 최종 합의를 위해 추가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오는 3월 1일 무역전쟁 휴전 마감시한을 앞두고, 30일과 31일 이틀 간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